뉴스 및 자료

뉴스레터

  •  
  • 뉴스 및 자료
  •  > 
  • 뉴스레터
게시판 내용
수출의 봄 왔다... 4개월째 완연한 증가 흐름 이어져
등록일 2021-03-04 오전 9:40:57 조회수 62
E-mail sejung@sejungcs.co.kr  작성자 관리자


수출의 봄 왔다... 4개월째 완연한 증가 흐름 이어져

2월 총수출 9년 만에 최대대외환경은 불확실 여전

 

우리나라 수출이 지난달 9년 만에 최대 실적을 내며 활짝 웃었다.

4개월 연속 증가세여서 완연한 회복 국면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평균 수출 증가율 40개월만에 최고 기록

 

2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9.5% 늘어난 4481천만달러로 

20122(4632천만달러) 이후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조업일수가 지난해 2월보다 3일 부족했음에도 플러스를 기록했다

작년 113.9%, 1212.4%, 올해 111.4%, 29.5% 4개월 연속 성장세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26.4% 증가한 23억달러로 

역대 2월 중 최대치를 달성했다. 일평균 수출 역시 5개월 연속 성장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증가율(26.4%)201710월 이후 40개월 만에 가장 컸다.

 

4개월 연속으로 총수출과 일평균 수출이 동시에 증가한 것은 수출 호황기였던 

20171220183월 이후 처음이다. 우리 수출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연간 실적이 2년 연속 뒷걸음질했지만

작년 하반기 반등에 성공한 뒤로 올해 들어선 긍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주력 11개 품목 2개월 째 증가세

 

세계 경기 회복과 교역환경 개선에 더해 지난해 수출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우리의 15대 주력 품목 중 플러스 성장한 품목 수는 4개월째 10개 이상을 기록 중이다

2월에는 반도체(13.2%), 자동차(47.0%), 석유화학(22.4%), 차부품(8.9%), 철강(3.8%), 

 

선박(4.0%), 무선통신기기(10.3%), 디스플레이(19.1%), 가전(13.3%), 

바이오헬스(62.5%), 이차전지(10.1%) 11개 품목의 수출이 늘었다.

 

반면에 석유제품(-15.2%), 일반기계(-5.6%), 섬유(-23.7%), 컴퓨터(-4.1%) 등 

4개 품목은 뒷걸음질했다. 석유제품은 국제유가의 상승 등으로 감소세가 1(-45.4%)보다는 

 

둔화했고, 컴퓨터는 조업일수 부족과 기저효과 영향으로 17개월 만에 줄었다.

 

수출 회복세 이어질 듯

 

통상환경 불확실성은 여전 = 세계 경기와 교역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수출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코로나19 장기화와 보호 무역주의 확산 등 통상환경 변화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해 

마냥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통상 전문가들은 최근 정부가 개최한 

 

'1FTA 전략포럼'에서 새로 들어선 미국 바이든 정부가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무역구제 조치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제공]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반도체·車 수출 호조 견인…중간·자본재 수입 증가도 긍정 신호
다음글 중국, 1~2월 수출 61% 증가... 기저효과 + 미.유럽 수요 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