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및 자료

뉴스레터

  •  
  • 뉴스 및 자료
  •  > 
  • 뉴스레터
게시판 내용
중소업체...수출하고 대금 받는 데 평균 71일 걸린다
등록일 2020-10-26 오전 9:28:08 조회수 20
E-mail sejung@sejungcs.co.kr  작성자 관리자

 

수출하고 대금 받는 데 평균 71일 걸린다 

 

무보, 조사평균 연체율 9.3%, 연체기간은 20.8

중남미·중동·아프리카 연체율 높고 연체기간도 길어

 

중소기업들이 수출할 때 거래 상대방으로부터 대금을 늦게 받는 비율(연체율) 

대기업의 4배 이상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최근 발간한  

 

무역거래 결제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수출시장에서 결제방식은  

무신용장 방식이 85.5%로 주를 이뤘고, 바이어 평균 결제 기간은 71.0,  

연체율은 9.3%, 평균 연체 기간은 20.8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보는 최근 5년간 해외 바이어의 수출대금 결제 이력 빅데이터 약 270만 건을 분석해,  

이번에 우리나라 39개 주요 수출국 내 78개 업종별 통상적 수출대금 결제조건과  

연체 동향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국가별로는 중남미, 중동, 아프리카 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높은 연체율(16.7~18.7%) 

긴 연체 기간(23.5~29.7)을 보였다. 이들 지역의 수출대금 결제 기간(77.4~90.3) 

전체 평균(71.0)보다 길었다. 

 

바이어의 업종 기준으로는 도매업 연체율이 제조업보다 전반적으로 높았다.  

수출대금 결제 기간도 신차 판매업(102.3)과 디스플레이 제조업(101.2)이 가장 길었다.  

 

수출기업 규모 기준으로는 중소기업이 대기업보다 수출대금을 회수하는 기간이 더 길고,  

중소기업 수출 건의 수출대금 연체율(27.7%)은 대기업(6.3%)4배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무보 관계자는 이번 분석 결과는 수출 활동 전반에 걸쳐 위험관리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거래 위험이 높은 국가 혹은 업종의 바이어와 거래하는 수출기업은 무역보험을 활용해  

 

수출대금 미회수 위험에 대비하고, 수출채권을 조기 현금화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관세청장 "해외직구, 개인 연간 한도 설정 적극 추진"
다음글 2020. 3분기 성장률 1.9% 반등…한은 "V자 회복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