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및 자료

뉴스레터

  •  
  • 뉴스 및 자료
  •  > 
  • 뉴스레터
게시판 내용
관세청장 "해외직구, 개인 연간 한도 설정 적극 추진"
등록일 2020-10-19 오전 10:00:01 조회수 22
E-mail sejung@sejungcs.co.kr  작성자 관리자

 

관세청장 "해외직구, 개인 연간 한도 설정 적극 추진" 

 

"큰손 직구족, 탈세·재판매 의심" 박홍근 의원 지적에 답변

 

노석환 관세청장은 "개인 해외 직접구매(직구)에 연간 한도를 설정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 청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정상적인 직구 범위를 벗어난 상거래는 면세 혜택을 없애야 한다' 

지적에 대해 "공감한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해외 직구 '큰손'들이  

월평균 70회 이상 직구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해외 물품을 개인 소비용으로 직접 구매해 들여온 직구 이용자  

상위 20(건수 기준)의 월평균 구매 횟수는 70.9, 월평균 구매 금액은 61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전체 이용자 평균 구매 횟수는 월 0.44회에 그쳤다. 특히 이 기간 가장 많이  

해외 직구를 이용한 A씨의 경우 직구 횟수가 1891건에 달했고  

 

월평균 직구 횟수는 236회로 집계됐다. 또 가장 많은 금액을 소비한 B씨는  

이 기간 38111만원(329천달러)을 직구에 쓴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면세를 적용받았다. 

 

올해 8월까지 직구족 상위 20명이 국내로 들여온 물품 11342건 가운데 79.2% 

8978건이 면세로 들어왔고, 관세를 납부해 들어온 건은 20.8%(2364)에 불과했다.  

 

박홍근 의원은 "연간 수백 건에서 천 건이 넘는 해외직구가 소액물품 면세의 취지에 맞는지  

의문"이라며 "판매 목적의 위장수입이 있진 않은지,  

과세망을 피하는 분할 수입이 있진 않은지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인통관 고유부호를 의무화해서 통관 투명성을 높이고, 개인별 연간 누적 면세  

한도를 설명해서 과다한 전자상거래는 면세 혜택을 통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노 청장은 "개인통관번호 제출을 의무화하고 개인별 연간 누적 거래한도 설정에 관해  

적극 추진하겠다""다만 관계 법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4분기 수출회복, 아세안·중국 시장이 주도할 것”
다음글 중소업체...수출하고 대금 받는 데 평균 71일 걸린다